•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한겨레21>은 1994년 3월 창간했습니다. 창간하자마자 한국 언론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었습니다. 세련된 디자인, 권력에 굴하지 않는 추적보도, 다양한 영역을 파고드는 탐사보도, 도발적이면서도 재미를 더한 칼럼까지, 전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매체였습니다.

“21세기를 향한 뉴저널리즘 선언-새로운 저널리즘의 기수로 우뚝 서겠습니다.” 창간 당시 선언은 지금까지 이어집니다. 지난 20여 년 동안 <한겨레21>은 권력 고발, 탐사보도, 색다른 칼럼 등 여러 분야에서 매체 혁신의 선두를 달려왔습니다.

한국군의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과 군대·학생·성소수자·장애인·난민 등에 대한 인권 침해를 폭로하고, 빈곤노동 현장을 생생하게 증언했던 ‘노동 OTL’, 그리고 유가족과 함께 굶고 걸으며 취재했던 세월호 참사 보도, 가짜뉴스의 뿌리와 유통 경로를 파헤친 탐사보도 등 <한겨레21>이 선도한 이슈는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 결과, 국내 다른 시사주간지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언론상을 받아왔습니다. 한국기자협회의 한국기자상(2009·2010·2011·2012·2017년),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의 엠네스티 언론상(2008·2010·2011·2013·2018년), 전국언론노동조합의 민주언론상(2010년), 관훈클럽의 관훈언론상(2011·2012·2018), 한국신문상(2019년) 등이 그것입니다.

급변하는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도 <한겨레21>의 도전과 혁신은 계속됩니다. <한겨레21>은 ‘진실과 정의의 창’이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에 충실합니다. 세상을 함께 바라보는 여러분의 든든한 벗이 되겠습니다.

부서 이름 전자우편
편집장 정은주 ejung@hani.co.kr
기획편집팀 구둘래 팀장 anyone@hani.co.kr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
신지민 기자 godjimin@hani.co.kr
취재1팀 이승준 팀장 gamja@hani.co.kr
서보미 기자 spring@hani.co.kr
박태우 기자 ehot@hani.co.kr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
방준호 기자 whorun@hani.co.kr
취재2팀 박현정 팀장 saram@hani.co.kr
장수경 기자 flying710@hani.co.kr
변지민 기자 dr@hani.co.kr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교열팀 서윤희 기자 seo@hani.co.kr
신정숙 기자 bom1@hani.co.kr
사진 이정우 부장 woo@hani.co.kr
박승화 기자 eyeshoot@hani.co.kr
김진수 기자 jsk@hani.co.kr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정용일 기자 yongil@hani.co.kr